겨울밥상의 반찬들중에는..

(0 reviews)
겨울밥상의 반찬들중에는..
  • 난이도: 쉬움
  • 요리시간: 60분
  • 등록일시: 16/02/22 23:26

본 레시피 콘텐츠는 “네이버” 블로거 “yoriteacher”님의 블로그에서 robots.txt 규약에 따라 자동 수집된 결과입니다. 
원문보기 : http://m.blog.naver.com/yoriteacher/220635308153
더 이상 노출을 원하지 않으실 경우 이메일 hello@dolly.market로 연락주시면 바로 삭제해드립니다.

재료 (1인분)

  • 상품 준비중
  • 상품 준비중
  • 상품 준비중
  • 상품 준비중
  • 상품 준비중
  • 상품 준비중
  • 상품 준비중
  • 상품 준비중
  • 상품 준비중
  • 상품 준비중

요리방법 (1인분)

 

식구들이 좋아하는 고추부각은 찌고 말려두었다가 봉지마다 담아두었다.

바삭하게 튀기면 반찬이지만 간식같기도 하고

간식인듯 맘놓고 먹다간  톡 쏘는 매콤함에 놀라서 코를 잡기도 하는

재밌는 반찬이 된다.​


 


손바닥텃밭농사를 지으면서부터는

매운 청양고추보다는 맛이 순하고 질감도 연한 꽈리고추로 부각을 만들었다.

한보시기튀기면

겨울밥상이 고소하다.


 

 

까칠한 청양고추는


 

익는 대로 따고 구멍을 내고 소금물에 삭혔다.


 

노랗게 삭으면 그때부터는 어디에 두고 먹어도 걱정이 없다.

물에 담가서 서너번 짠맛을 우려내고

고추장에 조청,참기름대여섯방울을 넣어서 무치고 겨울밥상에 놓는다.

젓가락이 가면서부터  입안에 군침이 고이는 반찬이 되고


 

소금이 아닌 장아찌용간장에 넣어서 삭힌 간장맛고추장아찌는

감칠맛나는 편한 반찬이 된다.

 

햇마늘이 나오면

자그마한것은 그대로, 큰것은 조각을 내서 ​고추장에 버무려둔다.

여름내 꺼내먹으며 겨울을 맞으면

​마늘은 수분이 빠져서  쫀득쫀득...칼칼한 마늘정과로 생마늘과는 다른

응~....이러는 맛으로 바뀌고​


 

 

그러며 고추장은

마늘맛이 보태진 칼칼하고 맛있는 마늘고추장으로 거저 바뀐다. 

 

 

통마늘껍질이 질겨지기전에 통마늘장아찌를 담갔다.

한해라고 시기를 놓쳐서 넘기면

의무를 소홀히 한듯, 식구들에게 떳떳치 못했었다.​

냉장고에 넣어두고 삭히면 

추석이 닥아오면 평생을 두고 먹어도 좋은 ​통마늘장아찌가 된다.

겁나 맛있다.​

 

 

 

생선이나 고기반찬을 만들거나 찌개나 국을 끓인다.

김치종류들은 종류별로 번갈아가며,

저장식반찬들도  뜨거운 음식과 어느것이 잘어울릴까...

어찌하면 더 맛있는 밥상이 될까를 생각하며

한해를 지난 묵은 음식들로 ​

겨울밥상을 차리는 부엌살림이 아직도 재밌다.

 

 

 

이 카테고리의 다른 레시피도 확인해 보세요.

도라지나물(볶음)

도라지 120g, 식용유 8g, 물 45ml, 다진마늘 4g, 참기름 2g, 소금 3g, 깨소금 2g, 다진파 8g

60 분 / 쉬움

Reviews (0)

Add Review

Add Review